경상남도의회

본문바로가기

경상남도 코로나19 상황판( 2021.01.27. 17시 기준 )

검사자수

소계
340382명
확진환자
  • 경남 1917명
  • (완치:1703명)
의사환자
  • 검사중3014명
  • 검사결과(음성)335451명
자가격리자
3072명

상단 사용자메뉴

경상남도의회

보도자료

HOME > 의회홍보 > 보도자료
보도자료 글보기, 각항목은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첨부파일, 내용으로 구분됨
부산에서 나온 창녕 강변여과수 대안 있다
작성자 경상남도의회 작성일 2021.01.12 조회수 58
첨부 202101131440056009044-f419bdb59d8aa8088c6c4c40b8670d76e2519b52886b830fc3060564f19d537953566e692fbdf35f (210104)(신용곤의원님)강변여과수 보도자료.hwp  다운로드  바로보기
202101131440112233884-b91316a228c718086e777039d3dbfebc7b1b148f74dc690a44fed90a23f69a61bd40a50449d775fd 신용곤 의원.jpg  다운로드  바로보기

“부산에서 나온 창녕 강변여과수 대안 있다”

-신용곤 의원, 5분 발언서 김승현 교수 제안한 ‘김해 상동면용산∼삼랑진교’ 주장

 

환경부가 창녕 강변여과수와 합천 황강 물을 개발해 부산과 동부경남 주민에게공급하는 ‘낙동강 유역 통합물관리 방안’*이 주민들의 거센 반발에 표류하는 가운데, 신용곤 의원(국민의힘·창녕2)이 전문가 입을 빌려 대안을 제시했다.

* 부산의 하루 총 소요물량 90만t 중 47만t을 창녕 강변여과수, 합천 황강물로 공급한다는 계획

 

신 의원은 12일 열린 제382회 임시회 5분 발언에서 ‘한국형 강변여과수 전문가’로 알려진 영남대 김승현(환경공학) 교수의 주장에 따라 기존 창녕 강변여과수 대안으로 김해시 상동면 용산지구(감로리 하중도)에서 삼랑진교 구간(길이 11km)*을 강변여과수 개발 최적지로 꼽았다. 김 교수는 지난 2017년 부산지역 시민단체가 개최한 ‘부산 먹는 물 정책 로드맵 원탁회의’에서 이같이 주장한 바 있다.

* 낙동강변 양 옆에 깊이 30∼40m 수직정 뚫고 수평으로 연결하는 관과 양 팔처럼 여러 개 관을 매설해 취수하는 터널방식. 이 지역은 협곡이 있어 유속 빠르고 지층이 양호함

 

신 의원은 “이 주장이 부산시 시민단체가 주관한 토론회에서 나왔다는 점을 주목해야 한다”면서 “부산은 수질과 수량만 좋다면 경남의 어느 곳에서나 물을 받기만 하면 되기 때문에 더욱 면밀하고 객관적인 대안”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최근 부산시장 보궐선거에 출사표를 던진 이진복(국민의힘) 전 의원 역시 용산지구에서 삼랑진교 구간 강변여과수 개발을 부산의 먹는 물 공약으로 발표해 주목을 받았다.

 

신 의원은 “최근 진해신항, 가덕신공항, 행정통합, 동남권메가시티 등으로 부산과 좋은 관계를 이어가고 있는 줄 안다. 하지만 창녕군민의 일방적인 희생이 그 바탕이 되어서는 안된다”며 “경남도는 환경부에 대안을 충분히 알리고 전면 재검토를 요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전글, 다음글, 각 항목은 이전글, 다음글 제목을 보여줍니다.
다음글 경남형 청소노동자 휴게실 가이드라인 만들어야
이전글 윤성미 도의원, 도교육청 불공정 채용과정 개선 촉구
  • 목록보기
홈페이지 담당부서
총무담당관실 : 055)211-7061

맨위로

주소 및 연락처, 저작권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