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남도의회

본문바로가기

경상남도 코로나19 상황판( 2021.04.23. 17시 기준 )

검사자수

소계
576835명
확진환자
  • 경남 3630명
  • (완치:3134명)
의사환자
  • 검사중2696명
  • 검사결과(음성)570509명
자가격리자
5479명

상단 사용자메뉴

경상남도의회

보도자료

HOME > 의회홍보 > 보도자료
보도자료 글보기, 각항목은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첨부파일, 내용으로 구분됨
경상남도의회 교육위원회, 청학동 서당 제도권 편입 T/F구성 등 재발 방지 대책 마련 촉구
작성자 경상남도의회 작성일 2021.04.02 조회수 38
첨부 202104021810473739282-ebcaa2e756986fe7a53b1ae4f5cd80c11b25463e31780544a00d012f3aaa91d69a8c033af41474cc 청학동 서당 학폭 관련 간담회 언론 보도 자료(교육전문위원실-완전최종).hwp  다운로드  바로보기
202104021810495536211-dd737e023c0788e5662a2c4072d8eb99e52675a9021a97c143415d6eb6f742957cbb7fd95ae83c5b 청학동 서당 학폭관련 간담회 사진1.jpg  다운로드  바로보기
202104021810558494257-dc6d683cf174b6576079c22847b52c305990cf4fde4aabee47587b0e29700f7d079150f787c12378 청학동 서당 학폭관련 간담회 사진2.jpg  다운로드  바로보기

경상남도의회 교육위원회, 청학동 서당 제도권 편입 T/F구성 등 재발 방지 대책 마련 촉구

- 청학동 서당 학교폭력 관련 도교육청의 미흡한 대처 및 책임전가 문제 지적 -

- 도교육청으로부터 청학동 서당 학폭 관련 긴급 현안 업무 보고 받아 -

 

경상남도의회 교육위원회(위원장 송순호)는 경상남도교육청으로 부터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청학동 서당 학교폭력 관련 긴급 현안 업무 보고를 받았다고2일 밝혔다.

 

이날 간담회 자리에서 교육위원회 위원들은 청학동 서당 학교폭력 관련 도교육청의미흡한 대처에 대해 질타하고 향후 재발 방지 대책 마련을 촉구 했다.

 

이 자리에서 이병희 위원은 “사건 발생 후 언론 보도에서 나타난 교육청과 지자체 간의 책임을 전가하는 듯한 발언은 문제가 있다. 또한 예전에 동일한 사안이 발생하는 등 위험요인이 상존해 있음을 알면서도 개선ㆍ치유하려는 노력이 부족했다.”면서, “사회적 이슈로 부각된 후 관심을 가지는 것은 문제해결을 위한 최선책이 아니다. 사전에 지속적인 관심과 해결하려는 노력이 반드시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황재은 위원은 “엄청난 수위의 가혹 행위가 발생했는데, 사전에 관심을가지고 있었다면 예방할 수 있지 않았을까 하는 아쉬움이 있다.”면서, “피해학생 외에 제3의 피해자가 있을 수도 있다. 다시는 이런 일이재발 되지 않도록 교육청과 지자체가 공동으로 대처 방안을 마련해야 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또한, 원성일 위원은“타 시ㆍ도에 서당 지원을 위한 조례가 있는 것으로알고 있다.”면서, “제도권 안에서 관리할 수 있도록 청학동 서당 관련조례 제정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윤성미 위원은“이번 청학동 서당내 폭력 행위가 너무 끔직하다.교육청과 지자체의 과오를 따질 때가 아니라 아이들의 심리 치료 지원이최우선으로 필요하다.”면서, “서당을 폐쇄하는 것만이 대안이 아니다.학원법 적용 가능 여부 검토 및 관련 조례 제정 등 중장기 계획을 가지고유사 사건 재발 방지를 위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 아울러 피해학생인학교밖 청소년을 학교폭력 사안으로 처리 하지 못하는 제도적인 문제 해결 방안에 대해서도 깊은 고민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조영제 위원은 “교육청과 지자체가 서로 책임을 전가하고 있는데, 누구의 잘못이 아니고 우리 모두의 책임이다.”면서, “법률적 제도적 장치 마련을 통해 학교밖 청소년에 대한 문제, 기숙형 학원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방안을마련해야 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상열 위원은 “향후 재방방지 대책 마련에 대한 깊은 고민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생각한다.”면서, “피해학생 중 타 시ㆍ도 학생이 포함 되어 있는데 이 학생에 대한 지원책 마련도 반드시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송순호 위원장은“사건 발생 후 교육청과 지차제가 서로 책임을 미루는 듯한모습이 언론에 보도 되었는데, 서로 책임을 전가하는 것은 근본적인 해결책이 될 수 없다.”면서, “예전에 같은 서당에서 학교폭력 사건이 발생 했을 때 제대로 대처 하지 못한 부분에 대한 통렬한 반성이 필요하다며 이런 사태가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법률전문가 참여 T/F를 구성해서 서당 전체의 제도권 편입과 상시 상담체제 구축, 학생 자존감 회복 방안 등다양한방안 마련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이 보도자료와 관련하여 보다 자세한 내용이나 취재를 원하시면 교육전문위원실 김민수주무관(055-211-7203)에게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이전글, 다음글, 각 항목은 이전글, 다음글 제목을 보여줍니다.
다음글 김하용 경남도의회 의장, 경남 기능경기대회 참관·참가선수 격려
이전글 김하용 의장, 서부지역 현안 점검 및 코로나19 백신접종 현장 방문
  • 목록보기
홈페이지 담당부서
총무담당관실 : 055)211-7061

맨위로

주소 및 연락처, 저작권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