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남도의회

본문바로가기

상단 사용자메뉴

경상남도의회

보도자료

HOME > 의회홍보 > 보도자료
보도자료 글보기, 각항목은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첨부파일, 내용으로 구분됨
박옥순 의원, ‘우리말 조례’ 개정안 반대토론 나서
작성자 경상남도의회 작성일 2022.06.21 조회수 35
첨부 202206211428399625202-ec42d41dd03398b794eadc54859e32a30338d2d1ae2ebef209458d0bf958373e85ef6c63814b6978 (박옥순 의원) 반대토론 보도자료.hwp  다운로드  바로보기

박옥순 의원, ‘우리말 조례’ 개정안 반대토론 나서

-“광고물에 ‘마약’ 빼려는 취지는 해당 조례 개정으로는 달성 못해”

- 21일 11대 마지막 본회의서 입법기관으로서 ‘유종의 미’ 당부

 

지난 4년 동안 달려온 제11대 의회가 폐회를 앞둔 가운데, 마지막 본회의에 상정된 조례 개정안에 대한 반대토론이 진행되어 임기 마지막 날까지 입법기관으로서 본연의 임무를 다하는 모습이 눈길을 끈다.

 

6월 21일 제395회 임시회 2차 본회의에서 박옥순 의원(창원8·국)은 이날 상정된 ‘경상남도 우리말 바르게 쓰기 조례’ 개정안에 대한 반대토론에 나섰다.

 

박 의원은 “마약이라는 말을 옥외광고물에 쓰지 않도록 권고하겠다는 개정안의 취지에는 충분히 공감하지만, 그 취지는 ‘우리말 바르게 쓰기 조례’를 개정해서는 달성할 수 없다”며 “우선 마약이라는 말은 외래어나 비속어가 아닌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에 나와 있는 우리말이고, 개정안에는 마약이라는 말을 쓰지 않도록 권고하는 것이 아니라 ‘한글이 올바르게 표시되지 않을 경우 이를 올바르게 표시하도록’ 권고하자는 것이 주 내용”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조례를 집행하는 부서에서 ‘마약’이라는 상호를 넣은 도민에게 가서 이 조례안을 근거로 마약이라는 말을 쓰지 말라고 권고할 수가 없다”며 “조례안에는 ‘마약’의 ‘마’자도 들어가 있지 않고 마약이라는 말이 외래어나 잘 못 쓴 우리말이 아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박 의원은 “우리말 바르게 쓰기 조례는 우리말과 우리글쓰기에 대한 조례이지 그 말이 지칭하는 것이 좋은 것인지 나쁜 것인지 가려서 쓰라 마라 하는 내용의 조례는 아니다”고 말했다.

 

또, 옥외광고물의 문자에 대해서는 이미 「옥외광고물 등의 관리와 옥외광고산업 진흥에 관한 법률 시행령」제12조제2항에는 ‘광고물의 문자는 원칙적으로 한글맞춤법, 국어의 로마자표기법 및 외래어표기법 등에 맞추어 한글로 표시’하게 되어 있다.

 

박 의원은 “조례에 해당하는 우리말은 ‘고장법’”이라며 “법은 그 사회 구성원이 합의한 최소한의 규칙과 상식이고, 우리 고장법은 우리 고장과 고장을 대표하는 경남도의원의 얼굴이다. 조례 하나까지 허투루 넘기지 않는 11대로 도민들 기억에 남기를 바란다”고 마무리하였다.

한편, 박 의원은 이 조례 전면 개정안을 발의해 지난해 5월 시행된 바 있다.

붙임 : 경상남도 우리말 바르게 쓰기 조례 개정안의 신ㆍ구조문대비표

 

이전글, 다음글, 각 항목은 이전글, 다음글 제목을 보여줍니다.
다음글 제11대 경남도의회 임기를 마치며 도민들께 인사드립니다.
이전글 김재웅 의원 “불로초 원정대 서복, 관광 자원화 제안”
  • 목록보기
홈페이지 담당부서
소통홍보담당관실 : 055)211-7081

맨위로

주소 및 연락처, 저작권정보